朴 충청 전북 공략 文 실패한 정권 최고실세 종합3보

이인제 공동선대위원장은 공주 유세에서 “다른 당 후보는 애국심이 불분명하다. 북한의 천안함 만행을 믿지도 않는다”면서 “터무니 없는 복지공약을 내놓고 무책임하게 우리 경제를 거덜낼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박 후보가 이날 집중 공략한 충청은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보트를 쥔 곳으로 2002년 16대 대선 이후 민주당 지지세가 강했지만 2010-2011년 `세종시 정국’과 지난 4ㆍ11총선을 거치며 새누리당이 우위를 점하는 구도였다.

그러나 지난 26일 발표된 일부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이 지역에서 44.7-40.8%(조선일보), 42.6-32.6%(세계일보) 45.0-44.6%(동아일보)등의 지지율을 보였다. 박 후보로서는 `불안한 우위’인 셈이다.

최근 선진통일당과의 합당과 이회창 전 대표의 지지선언으로 우호적 분위기를 만든 데 이어 박 후보가 충청권을 선거운동에서 가장 먼저 공략한 것은 우위를 확실히 다지려는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박 후보는 군산, 전주 등 전북에서 새만금 3대현안과 함께 새만금 동서 두축, 남북 두축 도로의 건설을 약속하고, 충남 보령에서는 동서5축 고속도로 건설, 충청내륙고속도로 건설을 약속하는 등 지역 공약을 제시했다.

충청공략 나선 박근혜
충청공략 나선 박근혜
(대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7일 오전 대전역 광장에 도착,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 이인제 공동선대위원장, 조윤선 대변인 등과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2012.11.27 jieunlee@yna.co.kr

저녁에 찾은 전북 지역 유세에서는 “국민대통합은 이곳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모든 인사에서 대탕평인사를 확실하게 할 것이다. 이것이 국민대통합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군산 유세에서는 김경재 국민대통합위 기획담당특보가 “문 후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한 것이 가장 잘못한 것이라고 했는데 지하에 있는 노무현이가 참 기가 막힐 것”이라면서 “국정원에 보관된 기밀문서 중 하나는 노 전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일을 만나 NLL을 줄까말까 거래하는게 낱낱이 나와있다”고 말해 논란을 예고했다.

박 후보는 28일까지 1박2일간 충청→전북→충청→경기 등 8개 시도, 20여개 시군을 도는 강행군을 벌인다. 그는 이날 전북 전주 방문 후 세종시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첫날 유세에는 탤런트 송재호, 가수 설운도, 스포츠스타 유남규 씨 등 연예인단 ‘누리스타’가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8 Responses to 朴 충청 전북 공략 文 실패한 정권 최고실세 종합3보

  1. Pingback: Edward

  2. Pingback: Max

  3. Pingback: ross

  4. Pingback: jaime

  5. Pingback: Robert

  6. Pingback: Frank

  7. Pingback: andre

  8. Pingback: J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