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박광현 신인 시절 캐스팅 됐던 시트콤 강제 하차 당해

박광현이 프로그램에서 강제 하차 당했던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박광현은 “신인 시절 송혜교와 함께 시트콤에 캐스팅 되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광현은 “주인공의 쌍둥이 형으로 캐스팅이 되어 정말 설렜다”며 “신인에게 이런 큰 배역이 와서 감격스러웠다”고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그렇게 캐스팅 된 후 첫 촬영에서 박광현은 고비를 맞이했다. “시트콤 연기는 처음이라 긴장을 한 탓에 ng를 많이 냈다”고 말했다.

이어 박광현은 “그렇게 첫 촬영이 끝나고 난 후 감독님께 ‘만나자‘는 전화를 받았다”며 “감독님께 드릴 배 한 상자와 캐릭터를 연구한 종이를 들고 갔다”고 이야기했다.
박광현은 감독님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갔지만 그 곳에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고. “감독님이 ‘너는 시트콤에 안 맞는 것 같다’고 하시더라”며 “내 배역에 다른 사람이 캐스팅 됐다는 말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고 털어놨다.

박광현은 “가족들 앞에서 결국 ‘나 짤렸다’는 말을 할 수 밖에 없었다”며 “그 때 참 많이 울었던 기억이 난다”며 가슴 아팠던 신인 시절을 고백했다.

한편, 이 날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는 손담비, 송지효, 소이현, 오승은, 영지, 신사동 호랭이, 백보람, 황광희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Read,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강심장’ 박광현 신인 시절 캐스팅 됐던 시트콤 강제 하차 당해

  1. Pingback: claud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