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리베리에 뺨 맞고 경고받아 팀은 포칼컵 16강 탈락

독일프로축구 아우크스부르크의 구자철(23)이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컵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은 16강에서 탈락했다.

18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SGL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과 뮌헨과의 2012-2013 DFB 포칼컵 16강전 경기서 구자철은 선발로 출전해 90분을 모두 소화했다.

이날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26분 마리오 고메스, 후반 40분 셰르단 샤키리에게 연속골을 내주고 0-2로 져 8강에 오르지 못했다.

구자철도 전반 8분 사샤 묄더스의 헤딩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에 막히고서 골포스트를 맞춰 아쉬움을 남겼다.

아우크스부르크는 리베리가 구자철과 다투다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으로 앞섰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리베리는 후반 2분 구자철이 볼을 몰고갈 때 몸싸움하면서 신경전을 벌였고, 두 사람이 다투는 과정에서 구자철의 얼굴을 때려 퇴장당했다. 이 과정에서 구자철도 경고를 받았다./ 이성희 기자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Oversea, Talk.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