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광해 15관왕, 좋은 영화 많았는데 굳이…싹쓸이 이유는?

대종상 영화제에서 ‘광해’가 15관왕을 획득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9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광해:왕이 된 남자(이하 광해)’는 총 23개 수상부문 중 절반이 넘는 15관왕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날 대종상에서 ‘광해’는 최우수작품상으로부터 시작해서 남우주연상(이병헌), 감독상(추창민), 남우조연상(류승룡) 등 주요 부문에서 수상했으며 이외에도 시나리오상(황조윤), 기획상(임상진), 촬영상(이태윤), 조명상(오승철), 편집상(남나영), 의상상(권유진. 임승희), 미술상(오흥석), 음악상(모그. 김준성), 음향기술상(이상준), 영상기술상(정재훈)등 기술 부문 상 총 15관왕 싹쓸이했다.

이로 하여 또 다른 천만 영화 ‘도둑들’은 김해숙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데 그쳤으며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는 심사위원 특별상과 여우주연상(조민수)을 수상했다.

한편, 대종상 광해 15관왕에 네티즌들은 “대종상 영화제, 이건 뭐 상 나눠주는것도 아깝다는건가?”, “굳이 광해가 다 타야 했나”, “광해 참 재밌게 봤는데 이건 아닌듯 싶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