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옥 나이 어린 노희경 작가 목 조른 뒤 손목 물었다

배우 배종옥이 노희경 작가에게 목 졸림과 손목을 물린 경험을 털어놨다.

배종옥은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노희경 작가와 불화를 겪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배종옥은 “한창 연기를 할 때 ‘거짓말’이란 드라마에 막바지로 캐스팅 됐다. 굉장히 하고 싶어했던 작품이었지만, 나에겐 시간이란게 필요했다. 하지만 작가는 나의 모든 것이 못 마땅했고, 엘리베이터를 함께 타고 내려오던 중 노희경 작가가 순식간에 내 목을 조르면서 ‘연기 좀 잘해요’라고 말하더라. 나 보다 나이 어린 작가였는데 당황함 보단 ‘알았다’고 무덤덤하게 반응했다”라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이어 “그 이후 윤여정 선배님, 노희경 작가와 커피를 마신 적이 있었다. 그날 노희경 작가가 잘난 척을 많이 하길래 ‘잘난 체를 하시는 스타일이군요’라고 쏘아 붙였었다. 노 작가는 그때 내 손목을 물었다. 나는 노 작가에게 ‘하긴 그러니깐 글을 잘 쓰시는 군요’라고 말했었다”고 말했다.

배종옥은 “그 이후 노 작가와 절친이 됐다. 5-6회 정도 드라마 촬영이 진행되면서 그 친구가 나를 바라 보면서 생각이 바뀐 것 같다. 그가 나에게 ‘그땐 미안했다’고 사과해서 친해졌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