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검사 피해女 사진 검사가 유포

성추문 검사’ 전모 검사(30)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은 A씨(43·여)의 사진이 인터넷과 SNS를 통해 광범위하게 유출된 가운데 검사 등 검찰 관계자들이 사진을 최초 유포했을 가능성이 포착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KICS(검경 형사사법통합망)에 등록된 A씨의 운전면허증·주민등록증을 조회한 기록을 바탕으로 검사 10명과 검찰청 직원 14명에 대해 출석을 요구해 소환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KICS는 검찰과 경찰에 접근 권한이 주어지는 수사기록 조회시스템이다.

경찰에 따르면 10명의 검사와 14명의 검찰 직원은 A씨 사건과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KICS 접근권한을 이용해 A씨의 사진을 열람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사진 최초 유포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인터넷을 통해 퍼지고 있는 A씨의 사진은 KICS에 등록된 신분증 사진과 같다”면서 “경찰 2명도 A씨 정보를 조회한 기록이 있지만 A씨가 기존에 저지른 절도사건 담당자일뿐 사진은 열람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한편 대검찰청 감찰본부도 이 사실을 파악한 뒤 A씨 신상정보를 조회한 검사 등에 대해 감찰을 진행하는 중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A씨의 변호인 정철승 변호사(42)는 “A씨 사진이 인터넷에 퍼져 2차 성폭력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성추문 검사 피해女 사진 검사가 유포

  1. Pingback: Russel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