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가도 만점 손흥민 여섯 골 중 네 골이 결승골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전성호 기자]역시 에이스다운 활약이었다. 손흥민이 올 시즌 6호골이자 네 번째 결승골을 뽑아내며 팀을 또 한 번 승리로 이끌었다.

손 흥민은 17일(한국시간) 임테흐 아레나에서 열린 마인츠05와의 2012-13 분데스리가 12라운드 홈경기에 풀타임을 소화하며 후반 18분 선제 결승골까지 터뜨렸다. 지난달 아우크스부르트전 시즌 5호 골 이후 세 경기만의 득점포 재개였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함부르크는 마인츠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함부르크는 2경기 연속 무패(1무 1패)에서 벗어나며 5승2무5패(승점 17점)로 상위권 도약에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손흥민은 팀이 거둔 5승 가운데 네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팀 내 간판 공격수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6골로 리그 득점 순위 공동 7위를 달렸고, 팀 전체 득점(12골)의 절반을 책임지는 ‘에이스’의 면모도 이어나갔다.

경기 초반엔 마인츠가 공세를 취했다. 곧바로 홈팀 함부르크가 서서히 흐름을 되찾으며 경기 양상은 치열한 공방전으로 바뀌었다. 다만 결정력이 문제였다. 문전 슈팅 정확도가 떨어지며 두 팀 모두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 반 들어서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지는 듯했다. 그 순간 손흥민이 번뜩였다. 상대 허점을 정확히 노려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18분 왼쪽 측면에서 막시밀리안 바이스터가 찔러준 땅볼 크로스를 마인츠 수비수가 걷어내지 못했고, 이를 달려들던 손흥민이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 넣었다. 공에 대한 집중력과 골잡이로서의 면모가 돋보이는 장면이자 이날 경기의 유일한 골이었다.

결국 함부르크는 남은 시간을 잘 보내며 1-0으로 승리했다. 함부르크는 지난 9월 프랑크푸르트전(2-3) 패배 이후 손흥민이 골을 넣은 모든 경기에서 승리했다. 손흥민의 골이 함부르크에겐 ‘승리의 파랑새’였던 셈이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PostBox, Talk.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