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리포터 시절 카메라앞에서 덜덜덜

유재석 리포터 시절

유재석 리포터 시절, 천하의 유느님도 카메라 앞에서 후덜덜 ?

개그맨 유재석 리포터 시절이 네티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뮤지컬 ‘벽을 뚫는 남자’의 임창정, 이종혁, 임형준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형준은 ‘대학 시절 김수로의 추천으로 이종혁과 함께 영화 ‘쉬리’ 보조출현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그때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유재석이 한석규와 최민식을 인터뷰하러

‘쉬리’ 촬영 현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해피투게더 제작진은 과거 ‘연예가 중계’ 리포터로 활동했던 유재석의 과거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재석 히포터 시절 영상 속에는 말을 버벅거리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리포터 시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재석 리포터 시절 손발이 오글거린다’ ‘유재석 리포터 시절 웃느라 배가 아프다’

‘유재석 리포터 시절 풋풋한 모습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Read, Talk.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