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 현빈 아니라 만추 김태용 감독과 열애중

탕웨이의 남자’는 현빈이 아니라 영화 ‘만추’의 김태용(43) 감독이었다.

여성중앙 12월호에 따르면, 탕웨이는 김태용 감독과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추` 기자간담회 당시 포즈를 취한 현빈과 탕웨이, 김태용 감독.

두 사람은 2009년 ‘만추’를 통해 배우와 감독 사이로 처음 만났으며 올해부터 부쩍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시애틀에서 만추를 촬영할 당시에도 배우와 감독으로서 영화의 방향과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돈독한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 당시에는 탕웨이와 김 감독이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다정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을 여러 명이 목격했다고 한다.

영화계 관계자들은 “두 사람은 캐주얼한 복장에 모자를 눌러쓰고 편안하게 거리를 활보하는 등 일반인처럼 평범하게 데이트를 즐긴다”고 전했다.

최근 탕웨이가 매입한 13억원 호가 경기도 분당 땅 역시 김태용 감독의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알려졌다.

요즘 탕웨이가 한국을 방문하는 횟수도 늘었으며, 김태용 감독이 지난 5월과 10월 베이징에 다녀온 것을 두고 탕웨이를 만나러 간 것으로 알려졌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Read, Talk.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