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진료거부 입에 올리는 의사협회

3년만에 가요계에 컴백한 가수 이수영이 슬럼프에 빠져 힘들었던 심경을 전했다.

이수영은 23일 방송된 SBS ‘고쇼(Go Show)’에서 ‘발라드의 여왕’으로 무대로 돌아오기까지 힘겨웠던 자신과의 싸움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소속사와의 분쟁, 결혼, 임신 등으로 방송을 접었던 이수영은 “쉬는 동안 다시 무대에 서지 못하는 게 아닌가 하는 불안감에 휩싸였다”고 고백했다. 게다가 심한 입덧으로 몸이 만신창이가 돼 무대에 서는 것조차 힘들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수영은 “아이를 낳고도 ‘나는 가수다’는 계속되고 있었고, 무대를 갈망했다”며 흐트러진 음색과 몸매를 가다듬기 시작한 사연을 밝혔다.

이수영은 “나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고, 운동과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라며 “발성부터 다시 해야 했기 때문에 보컬트레이닝을 받았는데 선생님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게 너무 부끄러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렇게 무대로 돌아와 ‘나가수’ 무대에서 1등을 차지했던 이수영은 “다시 찾은 노래인생에 감정이 복받쳤다. 너무 감격스러웠다”며 남다른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PostBox, Rea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