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에서 추락한 여인, 자살인가 사고인가…유족 "고3 아들 두고 왜

구급차에서 추락한 여인에 대한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구급차에서 추락한 여인의 죽음을 둘러싼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난 15일, 한 주부가 이송 중이던 구급차 안에서 뛰어내려 숨졌다는 뉴스가 전해졌다.

이에 소방서 측은 “달리던 구급차 안에서 주부 김민희 씨(가명)가 음주 후 이송 중인 구급차에서 뛰어내렸다”고 보도했으나, 유가족은 “고3 아들과 평범한 남편을 둔 40대 주부가 난데없이 차에서 뛰어내리는 걸 택할 리 없다”며 “구급차 안 소방대원의 무관심과 방치에 의한 과실사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

465,512

구급차 안에 설치되어 있는 CCTV를 확인해 본 결과, 정확한 사유를 판단하기 어려웠다.

다만 영상 속 민희 씨는 갑자기 일어서며 “죄송해요. 차 좀 세워주세요”라고 말한 뒤 차량에서 추락한 모습만이 담겨 있다.

유족들은 자살인지도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언론에 자살로 보도돼 고통스럽다고 전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 관계자는 “동영상으로 봤을 때 판단을 못하겠다. 뛰어내렸는지 어땠는지 보다는 (구급차 안에) 관리를 어떻게 했는지가 중요하다. 그 부분을 중심적으로 수사할 거다”라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구급차에서 추락한 여인, 음주 후 토하려고 구급차를 세워달라고 했는데 문이 갑자기 열려 추락한건 아닐까”, “구급차에서 추락한 여인, 구급차가 허술하게 관리되지는 안았을 것 같은데”, “구급차에서 추락한 여인, 어떻게 된 일이지?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