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문재인 후보 비방 댓글 의혹 파문

최성욱 기자 = 국가정보원 직원의 인터넷 여론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강제수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2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비방글을 인터넷에 유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정보원 직원 김모(여)씨의 컴퓨터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앞서 김씨가 현행범이 아니라 강제수사할 근거가 없어 철수했지만 오전 중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해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3시14분께 기자들과의 전화통화에서 “(문 후보와)관련된 댓글을 남긴 적 없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있고, 그런 일에 (자신은)무관하다”고 밝혔다.

김씨는 처음에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부인한 부분에 대해서는 “국정원 직원이라면 당연히 신분을 속이는 게 맞다”면서도 소속이나 업무 등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다.

또 제보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요구에도 문을 열어주지 않고 대치한 부분에 대해 “겁이 나서 열 수가 없었다”며 “사생활 침해다. 법적인 절차에 따른다면 응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제 거주지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국정원)사무실은 아니다. 2년 전부터 실제로 거주해왔다”며 “관련 서류도 확인시켜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일 오후 7시5분께 국정원 직원이 포털사이트에 접속해 문 후보를 비방하는 댓글을 올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서울 강남구 역삼동 김씨의 오피스텔로 출동했다.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 직원 등은 국정원 직원인지를 확인한 뒤 김씨로부터 아니다라는 답변을 듣고 철수했다 다시 문을 열어 줄 것을 요구했으나 거부당해 8시간 동안 대치를 벌였다.

한편 민주당은 “국정원이 제보된 바처럼 대선에 개입해 불법 선거를 자행했다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국기 문란 행위”라면서 경찰과 선관위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Oversea,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국정원 직원 문재인 후보 비방 댓글 의혹 파문

  1. Pingback: karl

  2. Pingback: willar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