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경 軍복무 중 삼풍백화점 붕괴 현장 투입

화재 참사를 그린 영화 ‘타워’에서 시설물 관리팀장으로 분한 배우 김상경이 실제 참사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벌인 경험을 밝혔다.

영화 ‘타워’는 108층 초고층 빌딩에서 벌어진 대형 화재에 맞서 살아남기 위한 사람들의 목숨을 건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 중 시설물관리 팀장 이대호 역을 맡은 김상경이 실제로 투입됐던 곳은 지난 1995년 6월 발생한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현장이었다.

이 사고는 한창 사람들로 붐비는 저녁 시간 대에 발생, 1천445명의 사상자와 약 2천700여억원의 인명, 재산 피해를 낳았다. 당시 119 구조대를 비롯해 경찰, 정부, 시민들까지 범국민적인 구호활동에 참여한 가운데, 1994년부터 1996년까지 특수전사령부에서 군복무중이었던 김상경 또한 구조 요원으로 사고현장에 투입됐다.

그는 붕괴 현장에서 무너져 내린 백화점 건물에 매몰된 피해자의 가족들이 절망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말했다. 김상경은 “특히 애인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던 남자의 모습이 생생하다”며 “원래 현장에는 절대 들어가면 안 돼서 통제를 하는데 너무 울어서 몰래 들여보내줬다”고 고백했다. 이어 “여자친구가 푸드몰에서 일한다고 했는데 푸드몰은 이미 손쓸 수 없는 상태였다”며 “그때 그 모습이 연기에 몰입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타워’에서 김상경이 맡은 이대호는 ‘타워스카이’에 갇힌 사람들은 물론 자신의 딸 하나를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책임을 다하는 인물이다. 그는 “극 중 딸을 구하는 촬영을 찍는데, 실제 우리 아이랑 데자뷰 되듯이 바뀌더라”며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이 갇혀있다면 아마 (대호처럼) 뛰어갈 것”이라며 연기 소감을 전한 바 있다.

김상경, 손예진, 설경구가 주연을 맡고 김지훈 감독이 연출하는 ‘타워’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Celebrities,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김상경 軍복무 중 삼풍백화점 붕괴 현장 투입

  1. Pingback: Jo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