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온탕 오간 2012년 2013년 한화 선발진의 주축 바티스타

프로야구가 잠시 휴식기에 들어간 사이 전력의 또 다른 축인 외국인 투수들의 계약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상당수 외국인 선수들의 재 계약이 예상되는 가운데 새로운 외국인 투수들도 속속 합류하고 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투수들로 외국인 선수의 자리가 채워질 가능성이 높다. 최근 계속된 외국이 투수 선호현상은 내년 시즌에 이어길 전망이다.

특히 하위권 팀들에게 외국인 선수는 전력보강을 위한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다. 신생팀 NC 역시 그들에게 주어진 3장의 외국인 선수 카드를 선발투수로 구성할 예정이다. 외국인 투수 선발 3인방은 NC의 내년 시즌 구상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전망이다. 올 시즌 최하위에 쳐진 한화 역시 외국인 선수 영입에 심혈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

한화는 올 시즌을 앞두고 전력보강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군 제대를 한 선수들이 속속 복귀하면서 야수 분분은 어느 정도 업그레이드가 이루루어졌지만, 투수력은 더 암울해졌다. 에이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이 눈앞이다. 현재 진행 중인 LA 다저스와의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지만, 류현진의 진출 의지가 강하다. 류현진이 한화로 복귀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

선발투수 요원인 양훈도 군에 입대했다. 부족한 선발진에 큰 구멍이 두 개가 생겼다. 류창식 등 젊은 투수들에 기대를 걸어야 하지만 선발 투수진 구성조차 여의치 않은 한화의 2013년이다. 김응용 감독 영입 이후 분위기 전환과 동시에 강훈으로 내년 시즌 도약을 준비했던 한화로서는 선발투수진 구성이라는 급한 불을 꺼야하는 상황이다.

결국, 외국인 투수의 영입으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야 한다. 한화는 지난해 한화에서 활약했던 바티스타와 재계약하면서 그에서 선발진의 한 자리를 맡겼다. 올 시즌 선발투수들의 활약상을 고려하면 바티시타는 새롭게 영입될 외국인 선수와 함께 원투펀치 역할을 해야 한다. 바티스타의 역할에 따라 한화의 선발 로테이션의 원활한 운영이 가능하다.

2011년 시즌 중반 한화는 허약한 마무리 투수 자리를 메우기 위해 바티스타를 영입했다. 바티스타는 150킬로를 훨씬 뛰어넘는 강속구와 140킬로를 넘는 변화구를 앞세워 상대 타자들을 압도하는 투구를 했다. 괴력의 투구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 해 바티스타는 35.2이닝을 투구하면서 탈삼진 61개를 기록할 정도로 위력적이었다. 한화의 마무리 투수로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듯 보였다.

높은 기대속에 임했던 올 시즌, 바티시타는 흔달리는 제구와 멘탈의 문제를 드러내며 마무리 투수로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바티시타의 거듭된 구원실패는 팀의 침체를 더 부채질 했다. 한화는 걔속 기회를 주었지만, 회보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한화는 바티스타를 계속 안고 가려했다. 2군에서 정비할 시간을 주기도 했고 셋업맨으로 기용하기도 했지만, 자신감마저 떨어진 바티스타는 팀에 보탬이 되지 못했다. 부진한 외국인 선수들이 예처럼 한화와 그의 인연도 끝날 것 같았다.

이 상황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마무리 투수에서 선발투수로 변신한 바티스타가 성공적으로 적응하면서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바티스타의 선발투수 전환은 궁여지책이나 다름없었다. 선발 마운드마저 붕괴된 한화는 부족한 선발투수 숫자를 채우기 위해 바티스타의 눈을 돌렸다. 퇴출의 위기에 있던 바티스타는 주어진 기회를 살려냈다.

체력적인 문제가 우려되었지만, 여전히 바티스타의 공은 위력이 있었고 마무리 투수로서의 중압감을 이겨낸 바티스타는 위력적인 선발 투수로 새롭게 태어났다. 리그 후반기 바티스타는 류현진과 더불어 선발진의 중요한 축을 담당했다. 야구인생을 통틀어 고정 선발투수로 처음 활약한 바티스타는 자신도 모르던 선발 투수의 잠재력을 확인했다. 팀과 선수 모두 윈윈하는 변화였다.

풀타임 선발투수는 아니었지만, 올 시즌 바티스타는 86이닝을 투구하면서 탈삼진 110개를 기록했다. 비록 방어율 3.56에 4승 6패의 성적을 남겼지만, 선발투수로 나선 후반기만 고려하면 엄청난 발전이었다. 한화 타선의 부실한 지원과 불펜진의 방화만 없었다면 더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었다. 후반기 성적만 놓고 본다면 바티스타의 시즌은 성공적이었다.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바티스타는 재 계약을 이룰 수 있었다.

2013년 시즌 바티스타는 풀 타임 선발로 첫 도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첫 도전이지만 그에게 주어진 짐은 무겁다. 올 시즌 후반기 바티스타는 하위권에 쳐진 팀에서 부담없이 경기에 나설 수 있었다. 하지만 내년 시즌 재 도약을 노리는 한화에서 바티스타는 선발투수로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할 수밖에 없다. 등판 결과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음을 의미한다.

여기에 올 시즌 후반 드러났던 체력적인 문제와 이로 인한 부상의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동계 훈련기간 선발투수로서 얼마나 자신의 몸을 적응시키고 준비를 하는가에 따라 선발투수 바티스타의 성적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그 자신도 올 시즌 새로게 발견한 가능성을 내년 시즌 꽃 피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할 수밖에 없다.

올 시즌 바티스타는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모습을 보였다. 한 때 퇴출 위기에 빠지기도 했지만, 후반기 활약으로 극적으로 생환할 수 있었다. 시즌 중반 계륵과도 같은 존재였던 바티스타는 내년 시즌 팀 전력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선수가 되었다. 바티스타 역시 한화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그가 한화와의 인연을 더 이어가기 위해서도 선발투수 바티스타의 성공이 필요하다.

내년 시즌 한화는 선발투수 구성에서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두 외국인 투수가 최소 20승 이상을 책임져야 한다. 올 시즌 선발투수로 가능성을 확인한 3년차 투수 바티스타에 거는 기대가 높은 한화다. 과연 바티스타가 한화의 기대대로 1, 2선발로 자리할 수 있을지 내년 시즌 한화의 행보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냉온탕 오간 2012년 2013년 한화 선발진의 주축 바티스타

  1. Pingback: oliver

  2. Pingback: Johnn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