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구리로 본 태풍이름짓는방법

 

안녕하세요. 무더운 날씨에 건강은 어떠신지요. 8호 태풍 너구리가 북상중이라고 하는데
다행히도 그렇게 강한것은 아니라고 하네요. 근데 왜 이름이 하필 너구리일까요?
도대체 태풍이름은 어떻게 짓는지 방법을 한번 알아볼까요?

 

 

 

태풍의 이름을 최초로 사용하기 시작한 사람들은 1953년 호주의 예보관들이라고 하는데요.
당시에는 호주 예보관들이 자신이 싫어하는 정치인의 이름을 이용하였다고 하는데 참 웃기네요.
이렇게 1999년까지 괌에 위치한 미국 태풍합동경보센터에서 태풍 이름을 정하다가

2000년부터는 아시아 지역 14개국의 고유한 이름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각 국가별로 10개씩 제출한 총 140개가 각 조 28개씩 5개 조로 구성되고,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태풍 이름을 사용하고 140개의 태풍 이름을 전부 사용하면 다시 처음부터 다시 태풍 이름을 순차적으로 짓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루사나 매미와 같이 너무나도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 이름은 다시 사용하지 않고
다른 이름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너구리로 본 태풍이름짓는방법

  1. Pingback: David

  2. Pingback: 에서 한국 패션의 사진 컬렉션, 드라마, TV, 음악, 스포츠 및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