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 못친소 결과 받아들일 수 없어 해외 도피

방송인 노홍철이 MBC ‘무한도전-못친소’ 굴욕의 F1으로 뽑힌 소감을 밝혔다.

노홍철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클럽 엘루이에서 YB & 리쌍 합동 콘서트 ‘닥공’(닥치고 공연) 쇼케이스 기자간담회 진행자로 나서 F1 관련 기습 질문을 받았다.

최근 ‘무한도전-못생긴 친구를 소개합니다’ 특집에서 최고 못생긴 1인(F1)으로 뽑힌 노홍철은 “나 같은 경우 방송 전부터 솔직히 결과를 알고 있지 않은가”라며 “받아들일 수 없었다. 그래서 방송 당일 날 급하게 정준하 형의 장모님이 계시는 일본 오사카로 자리를 피했다. 그래서 그 파급력이 어느 정도인지는 아직 모른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하지만 SNS를 통해 큰 반향이 있더라. ‘오빠 돌아오세요’, ‘저도 라면 먹으면 그렇게 돼요’ 등 입에 담지 못할 메시지가 많아서…”라며 “나는 곧 미국으로 또 출국한다. 그래서 아직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재치있게 덧붙였다.

한편 YB와 리쌍은 12월 23, 24, 25일 3일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닥공’을 선보인다. 이날 정오 ‘MadMan’ 음원을 공개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Celebrities, Talk. Bookmark the permalink.

5 Responses to 노홍철 못친소 결과 받아들일 수 없어 해외 도피

  1. Pingback: charles

  2. Pingback: Melvin

  3. Pingback: Jamie

  4. Pingback: craig

  5. Pingback: Jul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