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일방적 폐지 예의없는 공영방송 MBC의 현주소

MBC <놀러와>가 8년 만에 전격 폐지된다.

방영한 지 한 달 만에 일방적으로 시간대를 변경하고, 그 이후 낮은 시청률을 이유로 폐지를 통보받은 시트콤 <엄마가 뭐길래>처럼 쥐도새도 모르는 사이에 기습적으로 이뤄진 폐지였다. 마지막 녹화까지 종영 사실을 몰랐다던 유재석, 김원희를 포함 제작진, 그리고 <놀러와>를 그리 즐겨보지 않은 시청자들 모두 멘붕에 빠지게하는 충격적인 폐지 통보다. 게다가 8년 동안 시청자들과 함께한 장수 예능임에도 불구, 마지막을 알리는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이 현재 녹화된 분량까지만 방송을 하겠단다. 참으로 요즘 MBC다운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사실 요즘 <놀러와>가 많이 위기이긴 했다. 과거 10%대 이상 시청률은 기본으로, 늘 항상 월요일 예능 정상을 놓지 않았던 <놀러와>는 작년 초까지만 해도 아주 잘 나갔다. ‘세시봉’을 통해 대한민국 예능에 음악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여 방송 외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은 것이 불과 작년 일이다. 그러나 <놀러와>를 맡고 있던 신정수PD가 전격 <일밤-나는가수다>로 옮기고, 그 이후 <놀러와>를 맡고 있던 이지선PD와 <나는가수다> 김유곤 PD가 자리를 맞바꿈으로서, <놀러와>는 조금씩 흔들리게 된다.

하지만 위태위태하던 <놀러와>를 수렁에 빠트린 것은, 6개월간 지속된 파업의 영향이다. 파업 중임에도 불구, <놀러와>는 간부급 보직을 맡고 있던 부장급PD와 외주제작 연출로 계속 방송을 이어왔다. 그런데 예전만 못하지만, 그럼에도 그럭저럭 재미있었던 <황금어장-라디오스타>와는 달리, 대체인력으로 방송을 이어오던 <놀러와>는 ‘올드함과 진부함’이 가득한 그냥저냥 토크쇼로 전락해간다. 시청자들이 별반 관심을 두지 않는 게스트 섭외는 늘 언제나 시청자의 트렌드에 부응하는 최고의 진행자 유재석도 어쩔 도리가 없어 보였다. 그나마 불편한 게스트도 편하게 다가가게 해주는 유재석, 김원희니까 그 정도 시청률이라도 유지한 것이다.

그러나 지금의 <놀러와>는 여러모로 확 달라졌다. 시작한 지 얼마 안된 방바닥 콘서트가 문을 닫고 만들어진 ‘수상한 산장’과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 반응이 심상치 않은 ‘트루먼쇼’를 통해 과거 착한 토크쇼를 지향하던 <놀러와>는 아슬아슬한 19금 토크로 성인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었다. 약간 마니아적이라고 볼 수 있지만, 이제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와 SBS <힐링캠프 좋지 아니한가>가 월요일 예능의 대세가 된 시절에 틈새 시장을 노리며 다시 재기를 노리는 <놀러와>의 변화는 상당히 의미있어 보였다.

허나 여러모로 좋아질 기미가 보이던 <놀러와>를 MBC는 일방적인 종영을 통보한다. 물론 MBC도 <놀러와>에게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 그러나 어떻게 몇 달만에 동시간대 꼴찌로 추락한 프로그램이, 나름 확고한 시청자들을 확보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단숨에 정상을 차지할 수 있을까. 그리고 <놀러와>뿐만 아니라, 요즘 평일 예능의 시청률이 다 그만그만하다. 10%를 넘는 평일 심야 예능 자체가 드물다. MBC가 나름 기대를 걸고 야심차게 출발시켰던 <무릎팍도사-천기누설>도 돌아온 강호동과 첫 게스트 정우성은 큰 이슈가 되었지만, 정작 시청률은 한 자릿 수에 불과하다. 그것도 동시간대 경쟁작 KBS <해피투게더3>와 SBS<자기야> 시청률이 그리 높지않은데도 말이다.

또한 8년 장수 <놀러와>가 무너지기 시작한 것은 불과 올해 이야기이다. 그리고 <놀러와>는 위기에 맞서 환골탈태하고 나름 잘해보고자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었다. 고작 시간대 하나 옮겼을 뿐인 <뉴스데스크>보다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어필하고자 변화를 보인 프로그램이 <놀러와>다. 하지만 오직 시청률에 눈이 먼 무늬만 공영방송 MBC는 이러한 <놀러와>의 노력을 무참히도 짓밟아버린다. 올해 시청률이 한 자릿 수를 맴돈다는 이유로 8년의 아까운 역사를 고민없이 휴지통에 버릴 수 있는 MBC가 놀라울 뿐이다.

그런데 시청률이 낮다는 이유로 <놀러와>를 폐지했다고치자. 그럼 <놀러와> 후속작으로 탄생한 새로운 예능은 <놀러와>의 현 시청률을 뛰어넘고 인기를 끌 수 있을까? 지금처럼 잠시 시청률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조건 조기 종영 시키는 조급증 마인드로 어떻게 <안녕하세요>와 <힐링캠프>를 넘는 대박 예능이 탄생할 수 있을까?

현재 시청률만 낮으면 일방적으로 폐지를 지시하는 MBC는 시청자들에게 미꾸라지 하나가 맑은 물을 어느정도 흐리게 할 수 있는지 명백하고, 확실하게 보여준다. 만약 현재 MBC 라면 젊은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는 <무한도전>과 <황금어장-라디오스타>도 잠깐 시청률이 안나온다면, 무조건 폐지할 기세다. 어찌되었던 MBC의 남은 예능을 사랑하는 시청자들에게, 무자비한 칼날 앞에서 우리가 사랑하는 프로그램을 지킬 명분이 생겼다.

어떠한 일이 있어도 <무한도전>을 사수해야겠지만 더 확실한 것 내가 지키는 방송을 지키기 위해서 다가오는 대선에 꼭 참여해야하는 것. 소수의 시청자가 즐길 권리를 약육강식의 논리로 휘두르는 강자들에게 속수무책 당할 수 밖에 없는 힘없는 우리 시청자에게는 그것밖에 없다. 아니 그거라도 잘해야한다. 8년동안 MBC를 빛내왔으면서도, 저조한 시청률을 이유로 특별한 작별인사 없이 일방적으로 막내린 <놀러와>가 당한 비극을 막기 위해서 말이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Read,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놀러와 일방적 폐지 예의없는 공영방송 MBC의 현주소

  1. Pingback: Brett

  2. Pingback: Bradl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