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의 백광현 조승우 이 혜민서를 떠나려는 이유

조선시대 막강한 권력을 가졌다는 임금도 그를 보좌하는 대신들과 심지어 대왕대비마저 합세하여 왕을 견제하면 아무리 왕이 올바른 정사를 펼치려 해도 되지 않습니다. <마의>의 현종이 바로 그런 인물입니다. 현종은 좌상 정성조(김창완 분)를 포함한 대신들이 수의 고주만(이순재 분)을 제거하려는 부당한 압력에 단호하게 반대했지만 간신들의 사주를 받은 대왕대비(김혜선 분)가 고주만을 옥사에 감금하라고 지시하게 됩니다.

혜민서 의생 백광현(조승우 분)이 의관취재 2차시험에서 가장 뛰어난 의생 윤태주(장희웅 분)와 한 조가 되어 임금을 진맥하고 그 처방을 내리라고 일을 꾸민 것은 정성조와 내의원 제조(우두머리) 이명환(손창민 분)의 지시를 받은 의학교수 권석철(인교진 분)입니다. 이들의 목표는 마의출신 의생 백광현이 아니라 광현의 든든한 후원자로서 일을 처리함에 있어 공평무사한 고주만을 제거하기 위함입니다. 백광현이 현종(한싱진 분)의 병을 의서에도 없는 희귀병이라며 처방전을 백지로 제출한 사건은 이들에게 좋은 빌미가 되었습니다. 광현은 소와 말의 병을 예로 들면서 담낭에 돌이 들어간 소위 우황과 비슷한 병이라고 진단을 내린 것입니다.

현종은 공부하는 의생이 시험에 대한 답안으로 내린 진단이어서 이를 그냥 무시하려 했지만 이명환과 그 추종자들은 임금의 병을 짐승에 비유했다며 이를 일벌벽계로 다스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명환은 밤중에 삼의사 회의를 소집하여 처음부터 의생자격이 없는 광현을 출교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고주만은 이들의 부당한 압력에 맞서 광현을 두둔하고 나섰습니다. 그러자 사태는 엉뚱한 방향으로 전개되고 맙니다. 혜민서 의생들은 더 이상 말똥냄새가 진동하는 광현과 함께 공부를 할 수 없다며 집단으로 짐을 싸서 나가고 말았던 것입니다. 여기에 더하여 정성조와 이명환의 사주를 받은 의관들도 이번 백광현 사태를 묵과할 수 없다며 모두 환자진료를 거부하는 사태로까지 발전했습니다. 고주만과 그를 따르는 신 판관 그리고 의녀들이 환자진료에 매진했지만 밀려오는 환자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대비인 인선왕후는 현종에게 옥체를 짐승에 비유한 광현을 용서해서는 안 되며 그를 비호하는 수의 고주만도 용서할 수 없다고 목청을 높였습니다. 고주만이 의학교수 권석철에게 앞으로 3일내 의생들이 혜민서로 복귀하지 않으면 의생자격을 박탈하겠다고 지시했지만 영(令)이 서지 않습니다. 현종도 의관들이 병자를 버리는 한심한 사태를 개탄하지만 정성조-이명환의 무리들은 판이 커지는 것을 은근히 즐기고 있는 중입니다.

보다 못한 백광현은 이명환을 찾아갑니다. 광현은 “앞으로 절대로 포기 못한다. 누가 뭐래도 난 죽을 때까지 싸워 인의가 될 것이다. 그렇지만 혜민서를 나가겠다. 다만 이 경우 모든 상황을 되돌려 다오. 그리고 고주만 수의도 그만 놓아달라. 의관들도 복귀시켜 병자진료를 하겠다고 약속하라”고 강권했습니다. 이명환은 마음속으로 쾌재를 불렀습니다. 일단 백광현이 떠나면 고주만의 입지도 좁아지기 때문입니다. 광현이 2보전진을 위해 일보후퇴하려는 것은 죄 없는 백성들이 진료를 받지 못하는 사태를 보고 충격을 받았으며 자신의 든든한 뒷배가 된 고주만이 궁지에 몰렸기 때문입니다.

의생들이 집단행동에 들어가자 윤태주가 광현에게 한 말에 크게 충격을 받았습니다. 태주는 “우리가 떠나는 것은 자네는 우리와 다르기 때문에 그냥 싫은 때문이다. 자네 스스로 물러나 포기할 때까지”라고 말한 것입니다. 광현으로서는 마의출신이 이토록 다른지 다시금 깨달았지요. 광현은 “누구도 자네가 마의인지 모르는 곳으로 가서 당당하게 의술을 배우자”고 권고한 추기배(이희도 분)의 말도 가슴에 새겼습니다.

▲ 백광현과 고주만을 지키려는 주변의 노력

백광현이 이명환을 찾아가 담판하는 말을 엿들은 이성하(이상우 분)는 아버지 이명환에게 백 의생을 몰아내려는 의관들의 행동을 왜 아버지가 주도하냐며 당장 멈추라고 하면서 백 의생의 꿈을 저버리지 말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래야 백성들은 세상이 달라질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명환의 그릇된 신념은 확고합니다. 강자편에 서면 강자가 되고 약자편에 서면 약자가 되는 게 세상의 이치라고 반박했거든요. 광현의 수호천사 숙휘공주(김소은 분)도 나서 인선황후에게 광현은 좋은 의원이 될 것이니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했지만 바깥출입 금지조처만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성하를 비롯한 유생들은 음식점 무교탕반에 모여 광현에 대한 부당한 처사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들 중에는 서은서(조보아 분)의 오빠 서두식(윤희석 분)도 끼어 있었는데, 집단행동을 하는 의관들 뒤에는 고관대작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 사태를 묵과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렇지만 이들이 어떤 건의도 하기 전에 일은 엉뚱한 방향에서 터지고 맙니다.

현종은 정성조 등 대신들이 수의 고주만의 지도력에 문제가 있고 삼의사들의 신의를 져버렸으니 고주만을 처벌해야한다고 강력히 주장했지만 현종은 “절대 가납 못한다. 더 이상 듣지 않겠다. 앞으로 이 일로 과인을 찾지 말라!”소리치며 대전을 나가려다가 심한 복통에 그만 쓰러지고 만 것입니다.

▲ 생사의 기로에 선 고주만과 백광현의 운명은?

임금을 진맥한 수의는 위심통이 아니라고 했고, 이명환은 거래통이 의심스럽다고 했지만 정확한 병명을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때 고주만은 광현의 진단이 떠올랐습니다. 고주만은 사복시에서 말을 돌보고 있는 광현을 찾아가 우황에 걸린 소를 보여달라고 한 뒤 그 증세를 물었는데요. 광현은 우황의 증세는 극심한 통증, 옆구리 결림, 발열, 구토, 황달, 회색 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끝내 담석의 고통으로 주황(패혈증)이 와서 죽게된다고 보고합니다.

고주만은 광현의 처방에 몇 가지 약재를 더해 탕약을 지어 현종에게 먹입니다. 이 약은 담낭 속의 돌(담석)을 밖으로 배출시키기 위한 약재입니다. 고주만은 광현에게 만일 실패할 경우 목숨까지 잃게 된다며 두려우냐고 반문했는데, 광현은 단호한 자세로 죽을 각오로 전하를 살리겠다고 했습니다. 사태가 이렇게 되자 정성조는 무능한 이명환을 질책하면서, 이번 사태의 해결은 일단 고주만에게 넘겨 책임은 피하고 보자고 말하는군요. 참으로 능구렁이 같은 영감입니다.

그러나 3번째의 탕약을 먹었지만 현종의 병세는 차도가 없고 모든 배설물을 세밀히 검사했지만 기대했던 돌은 배출되지 않습니다. 결국 이번 처방은 실패한 듯 보여집니다. 그런데 수의녀 장인주(유선 분)로부터 현종의 변이 회색에서 초록빛으로 변했다는 말을 들은 광현은 급히 대전으로 달려갔습니다. 이즈음 대전에서는 고주만이 고통으로 몸부림치는 현종에게 시침중이었는데, 차도가 없음을 안 대비 인선왕후가 수의 고주만을 끌어내 살려두지 말라고 소리쳐 고주만이 문밖으로 끌려 나오고 있는 중입니다. 대비는 고주만을 옥사에 감금하고 내의원제조 이명환에게 임금에 대한 시료권(치료권)을 준다고 명합니다. 바로 이 때 나타난 백광현이 “잠깐만 기다려 달라. 진단과 시료는 틀리지 않았다. 지금 전하는 분명 병이 나아가고 있다”는 폭탄보고를 한 것입니다. 오늘밤 제20회 예고편을 보면 임금의 몸에서 담석이 나온 대신 정성조-이명환의 음모로 고주만이 더 이상 시침을 못하도록 손에 문제가 발생하는 장면이 나왔는데 그 결과가 어찌될지 무척 궁금합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Celebrities,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마의 백광현 조승우 이 혜민서를 떠나려는 이유

  1. Pingback: Jess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