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녀가 한 포르노에 출연하는 나라 미국

포르노산업이 발달한 나라라고는 하지만, 미국에서 한 모녀가 함께 포르노 영화에 출연해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포르노 업계에서 듀오로 활동하는 여성들이 모녀관계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템파에 거주하는 이 듀오는 포르노 업계에서 ‘더 섹스톤스(the Sexxxtons)’로 불리고 있으며, 엄마는 제시카(56), 딸은 모니카(22)라는 예명으로 활동한다.

허핑턴포스트는 두 사람의 가족사진과 운전면허증 등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문서들로 두 사람이 모녀지간임을 재차 확인했다고 한다.

이 모녀는 지난해 처음 포르노 영화에 모습을 나타냈다. 현재 이들은 독자적으로 성인 웹사이트를 운영하며, 최근엔 함께 출연한 DVD를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특히 모녀는 한 남성 파트너와 한 방에서 동시에 성관계를 맺는 모습을 찍어 이 DVD에 담기도 했다.

어머니인 제시카는 허핑턴포스트에 “우리는 2대1 성관계가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나와 딸은 한 남성과 성관계를 한다. 하지만 나는 내 딸과는 전혀 관계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근친상간은 하지 않았으니 법적,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딸 모니카는 “엄마와 함께 출연하니 오히려 모녀지간의 정이 더욱 돈독해진다. 앞으로 더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포르노 부자’가 되고 싶다”고 당당히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모녀는 포르노 영화 제작을 가족 비즈니스로 생각한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제시카의 모성이 의심된다” “딸보다 돈이 좋다는 것인가” “엄마가 딸을 망치고 있다” 등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엄마 제시카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2대1 섹스에 대해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한 남성과 섹스는 하지만 내 딸과는 전혀 관계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근친상간은 절대 아니어서 법적, 도덕적으로도 지탄받을 일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딸 모니카는 엄마와 함께 출연하다보니 오히려 모녀지간의 정이 더욱 돈독해진다며 앞으로 더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포르노 부자’가 되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그러면서 “(포르노 영화 제작이) 가족 비즈니스여서 돈에 얽히지 않아 좋다”고 덧붙였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Oversea,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모녀가 한 포르노에 출연하는 나라 미국

  1. Pingback: Cody

  2. Pingback: Lanc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