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2012 미스 엉덩이 탄생

 

 

브라질에서 올해 최고의 엉덩이 미녀를 선발했다고 지난 1일 미국 매체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이 전했다.

지난달 30일 브라질 상파울루 한 호텔에서 진행된 ’2012 미스 엉덩이 선발대회’ 최종 무대에서 카린 펠리자르두(29)가 다른 최종 진출자들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 카린은 상금 1천600파운드(약 280만원)를 받게 됐다.

올해가 두번째인 이 이색 대회에서 최종 선발자 15명은 과감한 비키니를 입고 섹시함을 과시했다.

탄력있는 몸매를 위해 수년간 운동을 열심히 한 것으로 알려진 카린은 “내 엉덩이가 정말 자랑스럽다”며 “브라질 여성을 대표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카린에 이어 2위는 안드레사 우라흐(25), 3위는 카밀라 베르나글리아(21)에게 돌아갔고, 각각 3천헤알(약 160만원), 2천헤알(약 100만원)을 받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누리꾼들은 ‘나쁘지 않지만, 내 엉덩이가 더 낫다’ ‘들어본적도 없는 대회다’ ‘엉덩이가 정말 크다’ 등 댓글을 올렸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Celebrities,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브라질 2012 미스 엉덩이 탄생

  1. Pingback: Pat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