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듀이 보젤라, 뉴욕 빈민가서 태어나 살해 혐의 ‘기구’

서프라이즈 듀이 보젤라 사연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22일 방송된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위대한 도전’에서는 복서 듀이 보젤라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52세의 복서인 듀이 보젤라는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격려 전화를 받고 현재 데뷔전을 앞두고 있다.

1951년 뉴욕 빈민가에서 태어난 듀이 보젤라는 복서를 꿈꾸던 평범한 인물이었다. 그러나 92세의 노인을 살해했다는 혐의로 2급 살인죄를 받았다. 정체 모를 목격자의 증언으로 수감되게 된 것. 강력 범죄로 골머리를 앓던 뉴욕은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듀이 보젤라를 체포했다.

검찰은 듀이 보젤라에게 죄를 인정하면 형량을 감소해주겠다고 협박했지만 그는 살인죄로 사는 것보다 자신의 결백함을 증명하려 했다. 그는 20년 가까이 감옥 생활에서 끊임없이 무죄를 주장했다.

이후 2009년, 무죄 선고를 받았다. 증거 불충분 때문이었다. 출소 후 복서로 데뷔한 그는 마침내 복서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됐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