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를 하면 알게 되는 것들에 대해.araboji

 

 

 

 

 

 

1.생각보다 구멍을 찾기 쉽지 않다.

남녀 둘다 아다라면 구멍을 찾느라 꽤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된다.

그러다 차츰 손으로 위치를 잡게되며, 익숙해지면 손대지 않고 삽입하는 게 가능하다.

2. 씻지 않은 보지를 핥게 되면 혀바닥이 타는 듯한 기분이 든다.

술먹고 충동적으로 떡을 친다든가, 아님 씻기 귀찮아서 그냥 보지를 애무하게 되면 혓바닥이 타는 듯한 기분이 든다.

아마 신맛이 굉장히 강하게 느껴지기 때문이 아닐까? 더럽다는 생각이 들겠지만, 씻지 않고 섹스를 한다는 자체가 이미 제정신이 아니라는 소리.

그리고 네가 말 안해도 여자들은 섹스하기 전에 무조건 씻는다.

3. 싸고나면 자지를 휴지로 닦아주는 여자도 있고, 안닦아 주는 여자도 있다.

이건 경험의 유무에 상관없이 그냥 성격과 관련있다. 물론 닦아주는 애들이 훨씬 사랑스럽다.

입사는 생각보다 잘 응해주지 않는다. 나도 한명한테만 해봤다.

4. 콘돔을 끼우는 타이밍을 잘못잡으면 좆같다.

보통은 굉장히 어두운 조명아래서 섹스를 하는데, 콘돔을 찾고 찢고 씌우기란 굉장히 귀찮은 일이다.

하물며 이 타이밍에 흥이 반이상 삭감될 때도 있다. 미리 침대 곁에 두고 이빨로 찍 뜯고 전광석화 처럼 씌워야한다.

5. 처음 하고나면 굉장히 허무하다.

첫 아다를 떼는 그때의 기분은 정말 좆같다. 뭔가 죄를 지은 느낌마저 든다.

그러니 제발 아다는 창녀한테 떼질 않길 바란다.

하지만 그 마음은 1분을 못간다.

6. 가슴은 발기를 시켜주고 엉덩이는 사정을 시켜준다.

가슴을 보고 만지고 물고 빠는 과정에서 자지가 강화 된다면

엉덩이에 의해 펑! 하고 폭발한다.

6010722e6f2a5ed0bfba53aa3ea2066b.jpg

7. 생각보다 조임은 대단하지 않다.

손으로 하는 자위와 확실히 다르다. 좀 더 따뜻하고 미끈미끈하다. 하지만 조임은 크게 없다.

오나홀을 써 본 적이 있는데, 느낌이 꽤 비슷하긴하더라.

일부러 조임을 할 수 있는 여자도 있고 못하는 여자도 있다. 조임을 할 수 있는 여자는 100% 걸레였다.

8. 시호후키는 말그대로 연출과 기획이다.

현실에서는 하기도 어렵고 하기도 귀찮다.

다만 보빨도중에 여자가 먼저 가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럴 땐 정말 난감하다.

그리고 G스팟도 그 존재가 의문이다.

kib32.jpg

9. 노콘이 진정한 섹스다.

콘돔을 끼고 하다가 노콘으로 하게 되면 콘돔 끼기가 싫어진다.

여자의 보짓물과 보짓살이 너의 자지에 비비적 대는 그 느낌은 마치 어머니의 양수와 같다.

하지만 한달 동안 신경쓰인다. 생리가 늦어지기라도 하면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그리고 생리터진 순간 마음속 환호와 함께 다신 노콘을 안하기로 마음먹지만

다음번에도 역시 노콘이다.

10. 똥까시는 천국을 걷는 기분이다.

나도 섹스를 알게 된 지 약 5년만에 여친에게 똥가시를 받아봤다.

정말 매일매일 받아도 부족한 기분이다. 특히 후배위 자세에서 받는 똥까시는 절로 쿠퍼액이 흐른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섹스를 하면 알게 되는 것들에 대해.araboji

  1. Pingback: Terrance

  2. Pingback: vic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