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마허 사고, 혼수상태 깼지만 의식만 겨우 있는 상황. 평생 지체일 수 있다

‘포뮬러(F1) 황제’ 미하엘 슈마허가 평생 지체장애를 안고 살 것이란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스위스의 저명 신경과 전문의인 에리히 리더러 박사는 최근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슈마허의 상태에 대해 “슈마허는 평생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한 상태(invalid)로 살아야 할 것이며, 항상 누군가의 도움에 의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슈마허에게 기대할 수 있는 최선의 재활 결과는 3개월 이내에 타인의 도움 없이 몸을 일으켜 앉을 수 있게 되거나, 6개월 이내에 전기 휠체어를 스스로 쓸 수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2012년까지 F1 공식 주치의를 맡은 개리 하트슈타인 박사도 슈마허가 혼수상태에서 깨어났지만 “의식만 겨우 있는 상황”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의학계에선 장기간의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뒤 신체·정신을 온전히 회복하는 경우는 10명 중 1명꼴에 불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슈마허는 지난해 12월 스키 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이달 16일 6개월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4 Responses to 슈마허 사고, 혼수상태 깼지만 의식만 겨우 있는 상황. 평생 지체일 수 있다

  1. Pingback: jorge

  2. Pingback: Dave

  3. Pingback: tyrone

  4. Pingback: l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