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공식사과 가사에 대한 사과일뿐

싸이가 미국에서 인기를 끌더니 정말 변한 것일까요? 전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최근 미국 언론이 문제 삼은 반미 노래에 대해서 싸이가 공식사과하고 이에 대해 해명을 했지만, 싸이의 공식사과가 자신의 소신까지 팔아넘긴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왜냐면 싸이가 효순-미선양 장갑차 사고와 관련한 공연과 자신의 소신에 대한 사과라고 말한 것이 아니라 거기에 대한 부적절한 가사에 대한 예를 들며 사과를 하는 형식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이는 자신의 소신까지 팔아넘기며 미국에서의 인기에 연연하기 위해 벌인 쇼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싸이 공식사과 내용 자세히 살펴보아야 하는 이유

싸이는 사과문에서 “내가 불렀던 노래의 가사로 고통받은 분들께 매우 죄송스럽다. 사과를 받아주셨으면 좋겠다. 그러한 가사가 야기한 고통에 대해 영원히 죄송할 것이다. 나는 미국에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온 한국 사람으로서, 우리나라와 세계에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미군들의 희생을 잘 알고 있다. 내가 8년 전에 피처링했던 노래는 세계적으로 반전 정서가 있었던 상황에서 이라크 전쟁과 두 한국 여중생의 사망과 관련한 감정적인 반응이었다.

나는 표현의 자유가 있음에 감사드리지만, 해서는 안 될 적절하지 않은 말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 가사에 대해 매우 죄송한 마음이다. 나는 그러한 가사가 야기한 고통에 대해 영원히 죄송할 것이다. 최근 ‘제이 레노쇼’ 등 미군들 앞에서 공연할 수 있게 돼 영광이었으며, 그들과 모든 미국인들이 내 사과를 받아주시길 바란다. 나는 선동적이고, 부적절한 단어를 쓴 것을 매우 후회하고 있다.”라고 말을 했는데 여기에는 효순-미선양 장갑차 사고와 관련한 당시의 상황을 말했을 뿐 그에 대한 사과는 들어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싸이가 사과하고자 한 것은 부적절한 가사에 대한 것인데 사실 가사가 너무 쌘 것은 사실이었고 해당 사건의 당사자인 미국병사에 대한 비난과 원망 그리고 질타는 가능하지만 그들의 가족까지 죽이라는 가사는 확실히 부적절한 것은 사실이었기 때문입니다.

일단 싸이가 2004년 픽처링으로 참여한 넥스트의 “디어 아메리카”라는 곡의 일부 가사를 들춰 보면 “이라크 포로를 고문한 XX들과 고문하라고 시킨 XX과 그 딸과 어머니, 며느리 등을 죽여, 아주 천천히 죽여, 고통스럽게 죽여”라는 부분이 있는데 여기서 그 딸과 어머니, 며느리까지 죽이는 것도 모자라 고통스럽게 천천히 죽이라는 문구는 솔직히 한국인이 봐도 너무 심한 표현은 맞다는 것이지요.

적어도 당시 효순-미선양 사건에 대한 미국병사에 대한 죄와 미국의 군의 방침, 방관한 한국정치의 현실에 대해 비난을 하고 이에 대한 가사로 싸이가 비난하는 노래를 불렀다면 이런 사과는 할 필요가 없었을 것입니다. 왜냐면 그 시대가 그랬고 그 상황에서 싸이의 노래는 정당한 것이었으니까요. 하지만, 그 선을 넘어 군인의 가족까지 죽어야 한다는 발상은 그 선을 넘어 버린 것이라는 겁니다.

최근 “보고싶다”라는 드라마를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주인공 이수연이 어릴 적 아버지가 살인자라는 누명을 쓰고 사형을 당하게 되는데 그 후로 살인자라는 딸이라는 이유로 주위의 모든 사람에게 손가락질 받으며 같은 살인자 취급을 받는 고통스러운 장면이 방송을 탔었습니다. 드라마 내용에서는 비록 누명을 쓰기는 했지만, 살인을 한 사람이 잘 못한 것은 살인한 당사자에서 그쳐야지 그의 가족까지 끌어들여 똑같은 취급을 하는 것은 안된다는 것이지요.

싸이의 공식사과에 담긴 그 의미와 소신을 믿어줘야 하는 이유

현재 싸이의 공식사과가 보도되면서 비난이 빗발치고 있고 싸이가 미국의 인기로 인해 효순-미선양의 사건에 대한 양심까지 팔아넘겼다며 마녀사냥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너무 과열된 반응이라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싸이의 의도가 가사에 대한 부분임을 명시한 만큼 어느 정도 이해는 해주어야 한다는 것이지요.

또한, 싸이가 공식사과문에서 밝히기를 미국군인에 대한 사과가 아닌 미국인들 즉 해당 가사로 고통받았을 가족들에 대한 언급이었다는 점에서 너무 곡해 듣지는 말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어찌 되었건 미국은 현재 우리나라의 최대 우방국가인 것은 사실이고 부정할 수 없다는 점에서 싸이의 공식사과가 의미하는 바가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떻든 이번 싸이의 사과로 인해 싸이를 비난하고 욕하는 사람들은 분명히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 논란이 된 만큼 싸이가 문제가 된 해당 가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을 수 없었던 게 사실이었고 그 반대로 해당 노래의 가사가 적절한 내용이었다고 주장하며 사과할 필요가 없다고 우기는 것도 말이 안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싸이의 사과는 어쩌면 개인적 입장에서는 가장 적절했고 당시의 사건에 대해 언급을 함으로써 최대한 당시의 문제에 대한 인식은 미국인들에게 심어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싸이를 무조건 비난하기보다는 그의 입장도 조금은 이해해주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디까지나 싸이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가수이고 그가 만들어 놓은 또 다른 문화적 가치는 무시할 수 없는 것들이니까요. 끝으로 효순-미선양의 사건을 떠나 가족들에게까지 부적절한 가사를 쓴 것에 대해 사과를 할 줄 아는 싸이의 행동은 전혀 부끄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Read, Talk.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