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해서웨이 시사회에서 파격 드레스로 최악의 노출 사고

헐리웃 배우 앤 해서웨이가 노출 사고를 일으켰다.

미국의 복수 매체들은 11일(현지시각) 앤 해서웨이가 뉴욕 지그펠드 극장에서 진행된 영화 ‘레미제라블’ 시사회에 참석했다 대형 노출 사고를 겪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앤 해서웨이는 옆이 트린 드레스를 입고 차에서 내리다 중요 부위가 노출 되는 사고를 당했다. 현장에 자리한 매체 스팰리시 닷컴은 이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고 앤 해서웨이의 중요부위가 가려진 채 보도됐다.

최악의 노출 사고를 당한 앤 해서웨이는 ‘투데이쇼’에 출연해 “너무 의상이 조여 있어 생각하지도 못했다. 매우 난감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Oversea, Talk.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