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신 김성근 감독 생일 선물로 벤츠 받았다

김성근(70) 감독도 놀랐다. 허민(36) 고양 원더스 구단주는 지난 10일 김 감독에게 고급 세단 ‘벤츠 S 클래스’를 선물했다. 원더스의 1년을 기적으로 만든 것에 대한 고마움과 김 감독의 생일(12월13일)을 기념하기 위한 선물. 김 감독은 정중히 거절하려 했다. 그러나 허 구단주는 “1년동안 정말 감사했습니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모시고 싶습니다. 이동하시는 시간에도 편안하게 야구 생각을 하실 수 있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라고 거듭 부탁했다. 제주도 마무리 훈련 중 시상식 참가를 위해 잠시 서울에 올라온 김 감독에게 ‘벤츠’가 배달됐다.

김 감독은 11일 “허 구단주의 선물이 지나칠 정도의 ‘규모’였다. 미안한 마음이 앞섰다. 그런데 구단주의 설명을 듣고 ‘팀을 더 잘 만드는 것’으로 답하고 싶었다”고 했다. 하송 단장은 “구단주께서 ‘감독님을 편하게 모실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고급 세단을 택하셨다. 감독님은 원더스의 ‘인간문화재급’ 아닌가”라고 전했다.

선물의 ‘규모’가 상징하는 의미는 크다. 허 구단주는 지난해 12월12일 창단식에서 “감독님께서 전권을 쥐고 계신다”고 했다. 1년 뒤에도 같은 말을 했다. “최고의 전문가를 모셔왔다. 그 분 뜻을 따르는 게 최선 아닌가. 내게는 김성근 감독님의 야구가 정답이다”라는 게 허 구단주의 설명이다. 자신을 ‘너클볼러’라고 소개하는 젊은 구단주는 최고의 전문가와 손을 잡았다. ‘동지’가 된 둘은 기적을 만들었다. “내가 살아오면서 가장 값지게 쓴 돈”이라고 고양에 대한 투자를 정의했던 허 구단주는 또 엄청난 금액을 들여 최고 전문가 김 감독을 우대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Oversea, Talk. Bookmark the permalink.

5 Responses to 야신 김성근 감독 생일 선물로 벤츠 받았다

  1. Pingback: Bryan

  2. Pingback: Luke

  3. Pingback: gabriel

  4. Pingback: Jamie

  5. Pingback: Herber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