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 퇴사, 3600여명 경쟁 속 ‘한국 최초 우주인’ 타이틀 얻었지만

이소연 퇴사

‘한국인 최초 우주인’ 이소연이 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서 퇴사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한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소연은 “어떤 계획이든 가족이 우선순위가 될 것” 이라며 항우연 퇴사 뜻을 밝혔다.

이소연은 지난 2006년 4월 한국 우주인 배출사업을 통해 3600여명의 경쟁자들 사이에서 고산 씨와 함께 최종 후보로 선발됐고, 결국 탑승 기회를 얻어 ‘한국인 최초 우주인’의 타이틀을 얻었다.

하지만 이소연은 항우연 선임연구원으로 2년간의 의무 복무 기한을 끝내고, 휴직 후 돌연 미국으로 건너가 경영전문대학원(MBA) 과정을 밟아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이소연의 항우연 퇴사가 최종 결정되면 ‘한국인 최초 우주인’이라는 타이틀은 더 이상 쓸 수 없어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이소연 퇴사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소연 퇴사, 너무 놀랐어”, “이소연 퇴사, 확실히 결정한건가?”, “이소연 퇴사, 너무 아까운 인재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이소연 퇴사, 3600여명 경쟁 속 ‘한국 최초 우주인’ 타이틀 얻었지만

  1. Pingback: harry

  2. Pingback: To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