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이 옆으로 안벌어지더라 최은경 보톡스 일화 대폭소

방송인 최은경이 보톡스 에피소드를 공개해 화제다.

최은경은 1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패널들과 보톡스 시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출산 후 1년여간 모유 수유하며 스스로 전체적으로 너무 퍼져버린 느낌이었다. 얼굴이 쫙 모아진다는 주위에 말에 혹해 보톡스를 맞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내가 표정이 많은 편이라 그런지 웃을 때 입이 옆으로 벌어지지 않고 부자연스러웠다”며 “평생 한 번 남는 우리 아들 돌잔치 사진에 찍혀진 내 모습은 입이 안 벌어지는 상황에서 부자연스러운 웃음을 짓고 있다. 이게 정말이지 천추의 한”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부작용 일화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를 이뤘다. 일부 패널들은 공감하는 듯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최은경은 “시술이라고 해서 섣불리 받았다가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무작정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강조해 박수를 받았다.

이날 함께 출연한 김부선은 “지금까지 딱 3번 보톡스 시술을 받았으니 거의 자연 미인이나 다름없다. 마치 성형 중독처럼 매도당하는 것은 억울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입이 옆으로 안벌어지더라 최은경 보톡스 일화 대폭소

  1. Pingback: eduardo

  2. Pingback: t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