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내린 부산 풍경은 낭만과 현실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다

올해는 유별나게 다른 해보다 일찍 추워진 것 같습니다. 지구온난화때문에 가면 갈 수록 해마다 이상기온현상이 나타난다고 하더니 몇 년전부터 우리네 현실 속에서 몸으로 느껴질 정도인 것 같네요. 그래도 어르신들 말처럼 겨울은 추워야 겨울이라고 해도 너~무 추워진 날씨 탓에 솔직히 걱정이 앞서네요. 그래도 이 놈의 추운 날씨 탓에 부산에 어제 몇 시간이었지만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부산에서 겨울에 눈 보기가 쉽지 않은데 12월 초에 싸래기눈도 아니고 함박눈을 보니 조금은 설레이는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 자기야.. 억수로 눈 마이(많이) 온다..와…………………”
” 진짜네… 나중에 눈보러 멀리 갈 필요없겠네….”
” 뭐라하노… ㅎㅎ… 근데 넘 좋다..”
” 그러게… 근데 12월에 무슨 눈이고… 참…나….”

부산에선 보통 눈이 오면 싸래기눈이 흩날릴까…눈이 잘 오지 않는 편인데 이렇게 첫눈이 함박눈으로 내리니 뭐랄까 보자마자 낭만적인 기분이 마구마구 드는 것이었습니다. 아마도 눈이 많이 오는 동네에 사는 분들은 이해하기 힘든 내용일겁니다..ㅋ

우산을 써야 할 정도로 굵은 눈은 순식간에 온 동네를 뒤덮더군요……

갑작스럽게 내린 눈때문에 순식간에 도로는 물반 얼음반 정말 아찔하게 변해 안전운전에 더욱더 신경써야했습니다..

이렇게 눈오는 날은 운치있게 사랑하는 사람과 좀 걸어줘야하는데 가로수길을 걷는 두 아저씨를 보니 운치있어 보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걸어 다니면 춥겠지만…원래 차창밖의 풍경은 은근 낭만적이게 보이잖아요…..현실은 안 그런데…ㅎㅎ

순식간에 온 도시를 하얗게 삼킬 듯 내리는 함박눈은 운전자를 더욱더 긴장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저녁시간이 아니라는 것에 위안을 삼았지요…만약 저녁에 눈이 이렇게 왔으면 완전 부산의 도로는 아수라장이 되었을겁니다.

눈이 많이 내릴 수록 도로는 점점 차들이 모여 들어 거북이 운행을 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눈이 많이 올 수록 안전운전을 해야 함에도 경음기를 크게 울려가며 운행하는 아찔한 운전자도 보여 위험천만하더군요…. 문디 자~슥..ㅋ

조금 높은 고지대는 이미 빙판길이 되어가고 있어 도로는 위험한 모습 그자체였습니다.

온 세상이 뿌옇게 변해 앞도 잘 보이지 않을 정도의 함박눈은 운전자들을 더욱 긴장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래도 뭐가 그리 바쁜지 씽씽 달리는 자동차….뒤에서 보는 내내 아찔하더군요….. 으이구……

앗…… 갑작스런 눈때문에 온 도로가 빙판길이 되었는데 배달을 하는 분 발견…. 여하튼 조심 운전하셔야 합니다. 아무리 빨리 갖다 달라고 해도 안전이 우선이예요…

점점 쌓여가는 눈은 인도도 삼켜 버렸습니다..

물론 갑작스럽게 내린 눈때문에 조금 가파른 곳은 거북이운행을 하고 있었구요… 부산에 눈 오면 완전 교통대란으로 도로전체가 난리도 아니랍니다. 다른 지방처럼 겨울에 눈이 자주 오면 미리미리 월동장구를 가지고 다니는데 우리부산은 전혀 그런 차량이 없다는 사실… 그래서 눈이 조금만 쌓여도 교통마비는 기본이 되어 버리지요…

물론 제설작업할 염화칼슘도 도로 곳곳에 비치되지 않아 눈이 많이 오면 완전 빙판길때문에 위험천만한 도심이 되지요.

다행히 함박눈이 하루종일 내리지 않고 몇시간만에 그쳐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녁까지 눈이 왔다면 아마도 9시 뉴스에 톱기사로 나올겁니다. ‘ 부산 갑작스럽게 내린 눈때문에 교통마비가 오다.’ 라고….

주택가뿐만 아니라 도로가 하얀 눈으로 뒤덮여 잠깐 동안이었지만 낭만적인 생각도 했습니다. 물론 시간이 흐를 수록 현실적인 면을 더 생각하게 되었지만요….참 사람 사는게…….ㅎ 여하튼 몇 시간 동안 내린 눈때문에 잠시나마 옛추억을 느끼는 낭만적인 생각도 해 보게 되었고 현실적인 삶도 함께 느낀 하루였네요… 뭐… 눈이 더 왔음 가게 문 닫고 낭만을 더 부르 짖을 터인데 오후 늦게 햇볕이 나면서 눈이 녹는 바람에 가게문을 열고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눈이 내려서 그런지 날씨가 많이 추워진 것 같아요….. 윗동네(중부지방)는 엄청 기온이 내려 갔던데 거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워낙 포근하게 있던 부산이라 그런지 갑자기 추워지니 체감온도는 완전 서울 못지 않은 것 같습니다.. 너무 엄살이죠..ㅎ 이번 주말이 추위의 절정이라고 하니 모두들 건강 조심하세요……^^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Read, Talk.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첫눈 내린 부산 풍경은 낭만과 현실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다

  1. Pingback: Gerard

  2. Pingback: jo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