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제 최민식 수상소감 임수정 여우주연상 불만표출 통쾌해

지난 30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3회 청룡영화상은 그나마 대종상보다 나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영화계의 불만이 터져 나올 수밖에 없는 수상의 결과도 있었습니다. 이날 남우 주연상을 받은 최민식은 수상소감을 통해 이에 대한 따끔한 일침은 놓기도 했는데 그는 소감에서 “얼마 전 그런 기사를 읽고 시상식장에 오는 길에도 그 기사를 읽었습니다. 영화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아 잔칫날에 더욱이나 상도 받고 기분 엄청 좋은 날인데 마음 한구석 굉장히 무거운 기분이 듭니다.”라고 말하며 가슴속에 묻어두었던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최민식은 “주제넘게 한마디 하겠습니다. 어떤 동료 감독이 자기 자식 같은 작품을 스스로 죽이는 모습을 봤습니다. 우리는 주류에서 화려한 잔치를 벌이고 있지만, 우리의 동료 감독 누구는 지금 쓴 소주를 마시면서 비통에 하고 있을 것입니다. 상업영화든 비상업영화든 간에 최고의 잔칫날에 그러한 동료는 없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서로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시점인 것 같습니다.”
청룡영화제 임수정 여우주연상 빛바랜 이유 그리고 반전 같았던 피에타의 수상

청룡영화제에서 임수정이 여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으로 이런 큰 상을 받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임수정의 여우주연상이 과연 타당했는가는 다시 한 번 곱씹어 볼 내용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임수정이 상을 받을 자격이 없다거나 연기를 못 했다거나 그런 것은 아닙니다. 다만, 임수정보다 더 연기를 잘한 배우가 있음에도 상을 주지 않고 임수정을 택했다는 것은 청룡영화제도 별수 없는 영화제라는 것을 보여주었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인지 임수정도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고 나서, 어 떨떨한 표정을 지으며 상당히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자신의 수상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으니까요. 하지만, 주는 상을 받고 좋아하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임수정이 수상하는 사이 가장 유력한 여우주연상 후보였던 조민수는 속으로 가슴을 쓸어내려 야만 했었습니다.

이어 최우수 작품상 후보에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후보로 올랐고 우려와는 달리 청룡영화제에서 “피에타”는 최고의 작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않았습니다. 그러나 수상을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김기덕 감독은 시상식장 밖에 있었고 수상이 결정되자 그때야 저 뒤편에서 서서히 걸어 나오기 시작해 조금은 안쓰러운 느낌마저 들 정도였습니다.

특히 영화인들의 잔치라는 “청룡영화제”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받은 감독이 배우들과 나란히 로열석에서 이 영화제를 지켜보는 게 아니라 저 구석 뒤에 앉아서 초대받지 못한 손님처럼 마음을 다스리며 기다리던 김기덕 감독을 생각하니 정말 우리나라 영화계가 너무 썩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김기덕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이 영화는 스탭이 25명이고요. 제작비가 1억이고 제작일정이 10일이었습니다. 이 영화가 완성될 수 있었던 이유는 저의 개인의 능력보다는 저희 스탭들과 저희 영화의 뜨거운 심장인 배우들이 있었기에 완성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하며 감사한 마음을 표했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여우주연상을 받지 못한 조민수에게 인터뷰 기회를 넘기는 배려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그친 조민수, 솔직한 심정 드러낸 이유

조민수는 자신에게 소감 기회가 찾아오자 약간은 쑥스러워하면서도 속에 있던 말을 서서히 꺼내놓기 시작했습니다. 피에타의 트로피를 손에 든 조민수는 조심스럽게 “베니스에서 처럼 여우주연상이 지나갈 때 약간 아쉬웠습니다.”라고 말을 꺼냈습니다. 그러면서 “임수정씨 너무 축합니다”라고 말을 한 후 “진짜 작품상 안 주면 어쩌나! 그때 저 다시 한 번 똑같은 느낌이 들었어요.”라고 말하며 자신의 수상을 떠나 또다시 김기덕 감독이 찬밥 취급당하지 않을까 오히려 여배우가 더 걱정을 하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조민수는 이어 다시 속내를 드러내며 “그래 내가 어쨌든 기대한 것도 잘 못이지만 기대했는데 못 받았는데 작품상은 제발 좀 꼭 줘라 그랬거든요. 너무 감사합니다. 피에타 때문에 저 너무 많은 이쁜 드레스 많이 입었고요. 오늘 이렇게 작품상으로 베니스에서 처럼 마무리할 수 있어서 너무너무 행복했습니다.”라고 말하며 그 누구도 용기 내지 못했던 통쾌한 소감으로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이처럼 조민수의 소감에는 정말 씁쓸한 그 모든 우리의 심정이 들어 있었습니다. 청룡영화제를 시청하던 모든 시청자들도 조민수가 안타깝게 여우주연상을 놓치며 임수정이 수상하자 탄식을 했고 설마 이러다 김기덕 감독마저 또 무관에 그치는 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결국, 다행히도 이렇게 상을 받기는 했지만, 조민수의 연기를 몰라본 청룡영화제가 약간은 원망스럽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생각해 보니 만약 김기덕 감독이 조민수에게 그런 기회를 안 주었다면 평생 가슴속에 한이 될뻔하지 않았을까 싶더군요. 제가 봐도 임수정보다는 조민수가 여우주연상을 받을만한 자격은 충분했으니까요. 하지만, 이게 최민식이 질타했던 것처럼 이게 바로 영화계의 현실이고 상업영화만 최고 대우를 받는 세상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이런 관행을 모두 하루아침에 고치기는 힘들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문제점을 뜯어고칠 수 있는 것도 바로 영화인들이라는 점에서 최민식과 같은 배우들이 힘을 모아 좀 더 깨끗한 영화제 시상식을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