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타 청룡 최우수작품상 수상 범죄 4관왕 종합

영화 ‘피에타’가 제 33회 쳥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피에타’는 30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3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받으며 영예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제 49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모습을 비치지 않은 김기덕 감독은 이날 무대에 올라 밝게 웃으며 “감사하다. 돈이 먼저가 아니라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라는 수상 소감을 남겼다.

‘피에타’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이하 범죄와의 전쟁, 감독 윤종빈), ‘광해, 왕이 된 남자’(추창민 감독) ‘부러진 화살’(감독 정지영) 등과 함께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놓고 경쟁을 펼쳤다.

감독상은 ‘부러진 화살’의 정지영 감독이 수상해 의미를 더했으며 남우주연상은 ‘범죄와의 전쟁’의 최민식이 차지했다. ‘범죄와의 전쟁’은 이 외에도 각본상, 인기상, 음악상을 더해 4관왕에 올랐다.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임수정은 ‘피에타’의 조민수를 제치고 올해 처음으로 여우주연상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연예 핫뉴스
스포츠 핫뉴스

싸이, 美 진출 아시아 가수에 쓴소리 “왜 미국인처럼 행동?”
현빈, 공백은 짧게..내년 초 컴백 플랜은?
‘무한도전’ 달력, 오늘(30일) 자정부터 예약 판매
정준영로이킴, 우월 비주얼 홍콩서도 빛나
‘보고싶다’ 박유천, 처절한 고백 시청자 울렸다

기술상은 ‘도둑들’이, 조명상과 촬영상은 ‘은교’가 가져가는 등 이번 청룡영화상에서는 앞서 열린 제 49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와는 사뭇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특히 ‘은교’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은교’는 신인여우상 김고은의 수상까지 추가했다.

‘도둑들’은 최다관객상을 받으며 올해 흥행력을 인정받았고, 무술팀은 기술상으로 그 노고도 인정받았다. 신인 남우상은 김성균(범죄와의 전쟁)을 꺾고 올해 처음으로 조정석(건축학개론)이 차지했다.

앞서 이번 시상식에는 ‘광해, 왕이 된 남자’와 ‘범죄와의 전쟁’아 각각 10개 부문 11개 후보로 최다 노미네이트 돼 관심을 모았지만 이날 시상식은 고른 수상이 눈에 띄었다. ‘범죄와의 전쟁”이 4개, ‘내 아내의 모든 것’ ‘은교’ ‘도둑들’이 각각 3개, ‘건축학개론’이 2개, ‘광해, 왕이 된 남자’, ‘부러진 화살’, ‘연가시’, ‘공모자들’ 등이 1개 부문 트로피를 가져가며 다양성을 보여줬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피에타 청룡 최우수작품상 수상 범죄 4관왕 종합

  1. Pingback: Ad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