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MAMA 싸이 4관왕 빅뱅 슈주도 대상 종합

싸이가 30일 홍콩 컨벤션&익스히비션 센터에서 열린 2012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에서 4관왕에 올랐다. 싸이는 대상격인 올해의 노래상을 비롯해 베스트 뮤직비디오, 인터네셔널 페이보릿 아티스트,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상을 수상했다. 빅뱅 역시 싸이 못지 않게 2012 MAMA 무대를 휩쓸었다. 빅뱅 역시 대상격인 올해의 가수상 뿐만 아니라 가디언 엔젤 월드와이드 퍼포머상, 남자그룹상을 받았다. 여기에 지드래곤도 남자솔로상을 받아 상을 보탰다.

싸이와 빅뱅이 소속된 YG 엔터테인먼트의 경사였다. 여기에 에픽하이도 베스트 랩 퍼포먼스 상을 받아 YG 엔터테인먼트에서만 9개의 상을 수상했다.

또 하나의 대상격인 올해의 앨범상에는 슈퍼주니어가 올랐다. 싸이와 빅뱅, 슈퍼주니어가 3부문에서 대상에 오른 셈이다.

격전지인 여자그룹과 남자그룹 부문에서는 각각 씨스타와 빅뱅이 선정됐다. K팝 열풍을 이끌고 있는 아이돌 그룹은 어느 부문보다 경쟁이 치열했다. 특히 씨스타는 기존 걸그룹 최강 소녀시대와 카라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베스트 보컬 퍼포먼스 솔로 부문을 수상한 케이윌도 시선을 끌었다. 케이윌은 백지영, 아이유, 존박, 허각 등을 제치고 최고의 보컬로 선정됐다. 이밖에 댄스 퍼포먼스가 화려한 남녀그룹으로는 각각 샤이니와 에프엑스가 뽑혔다.

에픽하이와 트러블메이커, 싸이는 화제의 무대를 연출했다. 에픽하이는 영화 ‘배트맨’ 시리즈에 등장하는 악역, 조커(타블로)-베인(미쓰라)-하비 덴트(DJ투컷)으로 각각 분해 색다른 무대를 선보였다. 트러블메이커 역시 더욱 화끈해진 무대로 열기를 고조시켰고 싸이의 ‘강남스타일’은 MAMA를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슈퍼주니어
유승준의 갑작스러운 등장도 단연 화제였다. 유승준은 지난 2002년 병역기피 논란으로 국내 입국까지 거부당해 TV 매체에서 만나기 어려웠다. 이날 유승준은 성룡과 함께 영화 ‘차이니즈 조디악’을 출연한 자격으로 레드카펫 및 시상식에 참석했다. 10여년 만에 한국 방송 출연이었다.

한편 MAMA는 ‘Music Makes One’을 콘셉트로 2012년 아시아 음악의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축제다. 올해는 16개국 생방송을 비롯해 총 85개국에 방송 혹은 방송될 예정이다.

MAMA가 치러진 홍콩 컨벤션&익스히비션 센터에는 6500석이 관객들로 꽉 찼다. 국내외 취재진도 220여 매체 350여 명이 몰려 MAMA의 위력을 입증했다.

올해 MAMA에는 싸이와 박진영, 슈퍼주니어, 빅뱅, 케이윌, 에픽하이, 이하이, 씨스타, 샤이니, 엑소-K, 엑소-M, 다이나믹 듀오, 로이킴 등 국내가수를 비롯해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가수 아담 램버트, B.o.B 등 해외 아티스트들이 참석했다.

성룡, 정우성, 송승헌, 최지우, 한채영, 한가인, 송중기, 안젤라 베이비 등의 배우들도 참석해 아시아 최대 음악 축제를 빛냈다.

다음은 2012 MAMA 수상자(팀) 명단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Talk.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