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인사 조성진 신문범 LG전자 부사장 사장 승진

LG전자 와 LG실트론, LG생활건강, LG상사 등 LG그룹 4개 계열사가 2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3년도 임원인사를 확정, 발표했다.

조성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
LG전자는 세탁기 일등 신화의 주역인 세탁기 사업부장 조성진 부사장과 인도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지난 1년간 HA(Home Appliance)사업본부를 이끌었던 신문범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세탁기 사업부장인 조성진 부사장은 지난 1976년 고졸 사원으로 입사해 35년 넘게 강한 혁신 의지와 실행력을 바탕으로 세탁기 사업에 매진해 LG전자 세탁기를 세계 1등으로 이끄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 했다. 이에 이번 인사에서 사장 승진과 함께 HA사업본부장으로 선임됐다.

LG전자는 인도마케팅 담당 부사장을 역임하며 좋은 성과를 낸 후 지난 1년간 HA사
신문범 LG전자 중국법인장 사장
업본부를 이끌어온 신문범 부사장 역시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중국법인장으로 보임시켜 중국사업강화의 중책을 맡겼다.

부사장 인사에서는 전무 2년차로 세계최대용량 냉장고를 출시해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한 냉장고 사업부장 박영일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HE(Home Entertainment) 사업본부의 신사업 발굴 및 사업화에 기여한 외국인 임원인 신사업지원담당 짐 클레이튼(Jim Clayton) 전무(美)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어 이란 경제제재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현지 파트너와의 관계를 강화하고, 브랜드샵을 전국으로 확대하여 부임 후 연평균 17%의 매출 성장을 이끌어 온 이란법인장 김종훈 상무가 상무 2년차에 부사장으로 조기 발탁 승진했다.

전무 및 상무급 인사로는 스마트 TV 핵심칩을 개발한 최승종 상무 등 총 6명이 전무로 승진했으며 스마트비즈니스센터 전략기획담당인 이삼수 부장 등 총 26명이 신임 상무로 선임됐다.

LG전자는 또한 이번 인사에 최초로 부사장급 수석연구위원을 배출했다. 북미 모바일TV 표준화를 주도하는 등 방송 표준 기술 분야 최고의 전문가인 곽국연 수석연구위원이 최초로 부사장급 수석연구위원으로 승진됐으며, 소프트웨어 플랫폼 전문가인 민경오 연구위원이 전무급 수석연구위원으로 승진했다.

LG전자는 수석 연구위원 이외의 임원급 처우를 받는 연구·전문위원 인사는 2013년 초에 실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시장선도를 이끌 R&D 전문가들이 조직관리 책임을 맡지 않고 연구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연구위원 제도를 운영해 왔으며 향후 사장급까지 승진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LG계열사 중에 LG실트론, LG생활건강, LG상사 등도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LG실트론은 300mm 웨이퍼의 생산성 향상과 원가 개선에 기여한 연마 웨이퍼(Polished Wafer) 생산본부장 한시재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키고 같은 분야 기술개발 전문가인 기술개발담당 이홍우 부장을 신규 상무로 선임했다.

LG생활건강은 여성 특유의 통찰력과 감각으로 섬유유연제 시장 1등을 확보하고, 친환경 시장 등 신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LG 최초의 공채출신 여성 사업부장인 생활용품사업부장 이정애 상무를 전무로 발탁 승진시켰다. 또 오휘·후 등 대표제품 육성에 기여한 기술연구원장 이천구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켰다.

이외에도 더페이스샵 마케팅 부문장으로서 자연주의 이미지 구축에 성공한 김희선 부문장과 ‘숨:’ 브랜드의 일본 진출 및 ‘빌리프’의 신규 론칭에 성공한 김병열 내츄럴마케팅 부문장 등 여성 및 젊은 인재를 중심으로 5명을 신규 임원 선임했다.

LG상사는 팜(Palm), 조림 및 석탄 사업 등 상사의 미래사업 개발에 힘써온 인도네시아 지역총괄 송치호 전무 및 해외 자원 투자의 효율적 투자 프로세스를 정비한 CFO 허성 전무를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시켰다.

또한 석탄 개발 사업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석탄사업부장 윤춘성 상무를 전무로 발탁 승진시키는 한편, 호주와 중국 석탄 개발에 성과를 거둔 구혁서 부장을 신규 상무로 선임했다.

LG 관계자는 “2013년 임원인사는 현재의 경영환경이 위기라는 분명한 인식을 가지고 엄격한 성과주의를 반영했다”며 “어려운 환경에 위축되지 않고 시장선도에 대한 강한 신념을 바탕으로 남다른 고객가치 창출 성과를 낸 인재는 과감히 발탁해 성과창출에 진취적으로 몰입하는 조직문화를 세우는 데 초점을 뒀다”고 밝혔다.

한편 LG는 금일 임원인사를 확정한 4개사 외의 다른 계열사들은 29일 이사회를 거쳐 임원인사를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Read,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LG인사 조성진 신문범 LG전자 부사장 사장 승진

  1. Pingback: Stuar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