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수비수 조반 벨처, 여자친구 살해 후 자살 충격

미국 프로풋볼리그(NFL)에서 활동하고 있는 20대 선수가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경기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언론은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수비수 조반 벨처(25)가 이날 오전 8시 쯤 캔자스시티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여자친구를 총으로 쏴 숨지게 했다. 그 후 벨처는 차를 몰고 홈팀 경기장인 애로헤드 스타디움으로 향한 뒤 스콧 피올리 감독, 로메오 크레넬 코치 등과 이야기를 나눴으며 경찰이 도착하자 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벨처의 자살 장면은 함께 이야기를 하고 있던 코치진과 동료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캔자스시티 경찰의 대런 스냅 대변인은 “경찰관들이 경기장에 도착해 주차를 할 때 총성을 들었다고 한다”면서 “벨처와 함께 있던 코치진과 선수는 별 다른 위험에 빠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올 시즌에서 1승 10패를 기록하는 등 최악의 슬럼프에 빠져있는 캔자스시티 치프스는 이날 캐롤라이나 팬서스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이같은 비극이 발생하자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

한편, 고교 시절 수비수로 이름을 떨쳤던 벨처는 지난 2009년 메인대에서 자유계약선수 자격으로 캔자스시티 치프스에 입단했으며, 올해로 4번째 시즌을 맞았다.

Share and Enjoy

  • Facebook
  • Twitter
  • Delicious
  • LinkedIn
  • StumbleUpon
  • Add to favorites
  • Email
  • RSS

About >-<

Person who like to talk about Korea Culture, places and every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Celebrities, Talk. Bookmark the permalink.

One Response to NFL 수비수 조반 벨처, 여자친구 살해 후 자살 충격

  1. Pingback: Miguel